“투자와 상생으로 한국경제 선도"…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낙연 국무총리(맨 왼쪽)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행사에서 김민현 한미반도체 사장(맨 오른쪽)에게 산업포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이낙연 국무총리(맨 왼쪽)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행사에서 김민현 한미반도체 사장(맨 오른쪽)에게 산업포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중견기업들이 신사업 펀드 조성과 스타트업 매칭·협업 등을 통해 경제 활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1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중견기업이 앞장서 한국 경제 르네상스를 견인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중견기업인의 날은 '중견기업법'이 시행된 2014년 이후 매년 개최하는 중견기업 업계 최대 행사로 올해 5회째를 맞았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강호갑 중견련 회장을 비롯해 중견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강 회장은 “최근 연합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중견기업 수는 작년대비 139개 증가한 4607개로 잠정 집계됐다”며 “내년 중견기업은 31조원을 투자하고 12만6000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우리 경제 활력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내년에는 '중견기업 제2차 기본계획'이 세워지는데 미래지향적이면서도 실현 가능한 계획을 수립하겠다”며 “올해 중견기업인의 날 주제처럼 중견기업이 한국 경제의 르네상스를 선도하는 시대를 앞당기도록 중견기업과 정부가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기념식에서는 끊임없이 기술을 개발하고 사회적책임(CSR) 경영을 실천한 중견기업인 24명에게 포상을 수여했다.

최고 상훈인 산업포장은 김민현 한미반도체 사장이 수상했다. 김 사장은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해 반도체 후공정 장비(비전 플레이스먼트)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또 부품 공급기업 등 협력업체에 대한 모든 결제를 현금으로 지급하며 상생협력 실천에 앞장섰다.

성낙곤 이래에이엠에스 전무는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성 전무는 러시아·멕시코 등 신흥시장에서 1조4000억원 규모 해외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100억원 규모 상생협력 펀드를 조성해 중견·중소기업 협업 생태계도 조성했다.

오순영 한글과컴퓨터 전무이사가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오 전무는 미국 아마존, 러시아 메일닷알유 등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과 협력을 확대했다. 음성인식 솔루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진출에 기여했다.

이 외에 중견기업 발전 공로를 인정받은 기업 및 유관기관 임직원 21명이 국무총리 표창과 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또 소재부품 국산화와 중견업계 상생 노사문화 확산에 공로가 큰 고(故) 이영섭 진합 회장에게 '원로 중견기업인 공로패'를, 최근 중소기업을 갓 졸업해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18개 유망 중견기업에게 '중견기업 성장탑'이 수여됐다.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