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에너지, 베트남 LNG 발전사업 도전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GS에너지가 베트남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해외 전력시장 뛰어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GS에너지는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인 비나캐피탈과 현지 LNG복합화력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GS에너지는 베트남 남부 지역에 3GW 규모 초대형 LNG복합화력발전소를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여기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베트남 전력공사가 전력구매계약(PPA)으로 전량 구매하는 조건이다. 2025년까지 전력 공급난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베트남에서 의미 있는 사업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아울러 GS에너지는 발전연료인 LNG를 자체 도입하고 저장·기화설비를 함께 운영, LNG 벨류체인을 구축하는 '가스 투 파워 프로젝트' 사업으로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정부의 적극 외교지원이 큰 역할을 했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우리나라와 GS에너지 에너지사업 역량이 글로벌 수준이라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