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개발협력 파트너와 '소통애(愛) 밤'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이카, 개발협력 파트너와 '소통애(愛) 밤' 개최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는 9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2019년 국제개발협력사업을 결산하는'2019 코이카 소통애(愛) 밤' 행사와 세계 각지에서 인류애를 실천하고 있는 해외봉사자를 선정, 시상하는 '제14회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시상식'을 동시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이카는 지난해부터 공공기관, 기업, 시민사회단체, 학계 등 다양한 분야 파트너사들과 1년간의 개발협력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개선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2019 코이카 소통애(愛) 밤'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2006년부터 세계 각지에서 헌신해온 봉사단원을 표창하는 '제14회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시상식'도 한 자리에서 개최돼 의미를 더했다.

개발협력사업 우수 파트너로는 콩고민주공화국 국립박물관의 성공적인 개원에 기여한 김원철 전문가와 코이카 포용적비즈니스프로그램(IBS)에 참여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베트남 사회적 기업 이미지터(Imagtor) 등을 포함한 개인(7명), 단체(9개) 등 총 16명이 선정돼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국제개발협력사업은 다양한 파트너들의 전문성이 발휘될 때 더 높은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며 “코이카는 개발협력사업 기획부터 종료까지 모든 단계에서 고객 목소리를 반영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고, 앞으로 접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4회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시상식에서는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고아원을 설립해 빈곤 아동을 보호하고, 교육환경 개선사업을 23여년간 펼쳐온 김기례(현 살레시오 수도회 수녀)씨가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국무총리 표창에는 네팔에서 대장항문 분야 의료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해온 김병철(현 코이카 글로벌협력의사)씨, 에콰도르에서 모자보건 및 아동〃 청소년 대상 개발사업을 펼쳐온 김옥(현 예수그리스도수녀회 수녀)씨가 선정됐다.

우간다에서 의료 소외지역에 의료 서비스를 제공 및 안보건 개선사업에 기여해온 임현석(현 비전케어 우간다 지부장〃 베데스다메디컬센터 의사)씨는 외교부장관 표창과 이태석상을 공동 수상했다. 이외에도 △외교부장관 표창 강미주 △코이카 이사장 표창 김수현, 박진무 △KCOC 회장 표창 조덕림, 김인권 등 총 9명의 해외봉사자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