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업무 예약-상담 'AI 은행원'이 맡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AI) 은행원이 은행창구의 혼잡도를 사전 확인해 고객에게 알려주고 맞춤형 보험서비스를 추천해주는 서비스가 새해 11월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혁신금융서비스 9건을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4월 금융규제 샌드박스 시행 이후 9개월 동안 총 77건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

금융 업무 예약-상담 'AI 은행원'이 맡는다

NH농협은행은 AI 은행원을 통한 예약·상담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은행 영업점 방문이 필요할 경우, 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활용해 AI 은행원이 은행창구의 혼잡도를 사전 확인하고, 방문 예약을 잡아주고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추천하는 서비스다.

금융위는 예적금·신용카드와 달리 상품정보 제공이나 홍보가 제한된 보험상품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알람을 통해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NH농협은행에 특례를 부여했다.

금융 업무 예약-상담 'AI 은행원'이 맡는다

SK증권은 새해 10월 장외 채권중개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 플랫폼은 증권사의 판매채권을 공유하는 장외 채권중개 플랫폼으로 소액투자자가 다양한 종류의 채권을 쉽게 거래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다.

자본시장법 시행령상 장외 채권매매 중개 시 단일 매도자와 매수자간 거래만 허용하고 있지만 금융위는 다수 투자자를 당사자로 중개할 수 있도록 특례를 줬다.

카사코리아는 새해 2월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지털 증권 방식으로 부동산 유동화 증권을 일반투자자에게 발행·유통하는 서비스를 출시한다. 향후 2년간 총 유동화 증권 발행 규모는 5000억원이다.

금융위는 자본시장법상 금전신탁계약에 의한 수익증권 외에 부동산 신탁계약에 의한 수익증권 발행을 허용하고, 투자 중개업 및 거래소 인·허가를 받지 않더라도 증권거래 중개가 가능하도록 특례를 줬다.

이 서비스로 일반투자자가 중·소형 상업용 부동산에 손쉽게 간접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금융 업무 예약-상담 'AI 은행원'이 맡는다

신용평가회사(CB)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금융보안원, 신용정보원 등은 동형암호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 서비스에 대한 모의 테스트를 6개월간 진행한다. 동형암호는 정보를 암호화한 상태에서 연산을 했을 때, 그 결과가 암호화하지 않은 상태의 결과와 동일하게 나오는 4세대 암호체계를 뜻한다.

금융위는 “개인신용정보의 오남용과 유출위험을 최소화하면서 데이터 손실없이 분석 등이 가능한 동형암호 기술의 금융분야 활용 가능성을 실증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증권대차거래 업무자동화 서비스(트루테크놀로지스), 해외 송금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송금 중개서비스(한패스), 해외주식 상품권 구매서비스(신한금융투자), 문자메시지(SMS)를 활용한 간편 추심이체 출금동의 서비스(쿠팡·삼성카드) 등도 이번에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금융위는 또 기존에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 3건에 대해서는 부가 조건을 변경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