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으뜸 특허기술은 '리튬전지 음극재용 복합산화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하반기 최고 특허기술상 세종대왕상에 대주전자재료의 '리튬 이차전지 음극재용 실리콘 복합산화물 및 이의 제조방법'을 선정, 19일 서울 SC컨센션센터에서 시상했다. 세종대왕상에 이어 충무공상, 지석영상, 홍대용상, 정약용상도 선정해 수여했다.

'리튬 이차전지 음극재용 실리콘 복합산화물 및 이의 제조방법'은 흑연보다 용량이 커 차세대 리튬 이차전지 음극재로 불리는 실리콘 음극재의 단점을 보완한 기술이다.

충무공상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파워 세이빙 방법', 지석영상은 머티어리얼사이언스 '유기 화합물 및 이를 포함하는 유기 전계 발광 소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얼굴 비교를 통한 개인 식별 방법'이 각각 차지했다.

홍대용상은 하이템스 '에너지 저감형 고온용 무분진 단열재 및 그 제조방법', 디에스글로벌 '포토 프린터용 엔진'이 공동 수상했고, 정약용상은 국립수목원 '기상관측기'가 받았다.

하반기 으뜸 특허기술은 '리튬전지 음극재용 복합산화물'

천세창 특허청 차장은 “이번 시상식은 대일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와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특허를 기반으로 한 우리 강소기업의 기술력과 혁신 역량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면서 “중소기업이 지식재산권 분석에 기초해 소재·부품·장비 핵심품목에 대한 자체기술을 개발하고 강한 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