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특례할인' 7월 폐지…한전, 280억대 先대책 내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한국전력이 전통시장 에너지효율 향상·환경 개선·시장 활성화 지원에 향후 5년간 285억원을 투입하기로 확정했다. 전통시장 특례할인 7월 폐지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실질적인 지원책을 서둘러 마련했다.

한전은 전국 전통시장 1450여곳을 대상으로 '전방위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전통시장 특례할인이 올 상반기까지만 유지된다는 점을 감안해 시장 상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미리 마련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전은 △에너지효율 향상 △환경개선 지원사업 △활성화 지원 등 3개 분야에 향후 5년간 285억원(매년 5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에너지 효율향상 사업의 경우, 전통시장 개별점포에 LED 교체·전동기 교체·냉장고 및 냉난방기 구입비를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사업에는 48억원(매년 8억6000만원)이 투입된다.

전통시장 환경개선 지원사업은 전통시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지원과 배전설비 정비지원·공용주차장 전기차 충전기 설치사업을 지원하는 것으로, 예산 160억원(매년 32억원)이 책정됐다.

시장활성화 지원 활동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활동으로 82억원(매년 16억4000만원)이 쓰일 예정이다. 여기에는 영세상인 체납 요금 지원, 전통시장상품권 지원 등이 포함된다.

아울러 한전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전통시장 지원방안의 큰 틀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제반여건을 감안해 사업이 탄력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한전·상인연합회간 협의체'를 이달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지원사업 우선순위 및 시기 △신규사업 추가 △사업간 조정 등 전통시장 상인회 요구사항을 반영하는 등 지원활동 실효성과 수용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한전은 전국 전통시장 내 소형점포·상가건물 등에 대한 화재예방과 전력설비 안정성 제고를 위해 오는 23일까지 '설명절 전력설비 집중점검' 활동을 펼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 전통시장의 전기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단기적·재무적 이해관계를 넘어선 한전 지원사업으로 전통시장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