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은행, 중소기업에 설 특별자금 9조원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산업은행, 중소기업에 설 특별자금 9조원 공급

기업은행과 산업은행이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9조3000억원 규모 운전자금, 경영안정자금을 설 특별자금으로 공급한다.

19일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 연휴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기업·산업은행은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에 운전자금, 경영안정자금 목적으로 신규대출 3조8500억원(기업은행 3조원, 산업은행 8500억원), 만기연장 5조4500억원(기업은행 5조원, 산업은행 450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의 운전자금·결제성자금 등 공백이 없도록 다음달 9일까지 특별자금을 공급하고 대출의 경우, 0.6%포인트 범위 내에서 추가 금리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또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설 전후 예상되는 대금결제, 상여금 지급 등 소요자금 증가에 대응해 3조 5000억원 규모 보증을 지원한다. 신규보증 7000억원, 만기연장 2조8000억원을 공급할 예정이다.

미소금융을 통해 전통시장에 자금을 지원중인 서민금융진흥원은 명절 성수품 구매대금 50억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자체 추천을 받은 우수시장 상인회를 통해 상인에게 5월까지 자금을 공급한다.

이와 함께 설 연휴 기간 중 도래하는 대출만기와 예금·연금 지급시기를 조정하고, 이동·탄력점포를 운영한다.

설 연휴 중(1월 24~27일)에 대출이 만기되면 연휴 직후 영업일(1월 28일)로 만기가 자동 연장된다. 주택연금, 예금 등 지급일이 설 연휴 중에 도래하는 경우 1월 23일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다.

카드·보험·통신 이용대금 결제일이 설 연휴 중에 도래하는 경우 설 연휴 직후 영업일인 1월 28일에 출금된다. 주식매매금도 1월 24~27일이 지급일인 경우 1월 28일에 지급된다.

또 설 연휴기간 기차역·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설 연휴 중 14개 은행 이동점포를 운영해 입·출금 및 신권 교환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기업은행·산업은행·신용보증기금 설 연휴 자금공급 계획(요약) >

기업·산업은행, 중소기업에 설 특별자금 9조원 공급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