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상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빈대인 부산은행장이 17일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이 17일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다>

BNK부산은행이 2020년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은행업의 위기, 딥 이노베이션에서 답을 찾다'를 주제로 열렸다. 지난해 영업 실적과 업무 성과를 점검하고, 올해 경영목표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인 '부산시 디지털 바우처' 사업 추진 등 미래 신성장 사업인 블록체인 정보도 공유했다. 각 영업본부별 별도 회의 역시 열렸다.

부산은행은 올해 경영방침을 '딥 이노베이션, 새로운 금융의 구현'으로 정했다. 6대 전략 방향으로 △경영혁신 △영업혁신 △채널혁신 △내부혁신 △금융공공성 혁신 △그룹시너지 혁신을 선정했다.

중점 혁신 부문으로 △고객 Deep △채널 Deep △마인드 Deep 등 '3Deep'을 정했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고객이 금융을 접하는 방식이 비대면화 되고, 은행 간 경쟁으로 금리가 평준화됐다. 가격 요소가 주거래 은행을 선택하는 기준이 될 수 없다”면서 “고객에게 더욱 빠르고 편리한, 기분 좋은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