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에 '차량용 안마기'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ST모빌리티는 차량용 안마기 전문업체 공유미와 업무제휴를 맺고 차량용 안마기 '두두'를 혁신형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에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차량용 안마기 두두를 서울 지역에서 운행하는 직영 마카롱택시와 마카롱모범 등 100대에 우선 설치해 2월까지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공유미가 개발한 두두는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부위별 맞춤 마사지가 가능하다. 폴더블 형태로 택시 차량 내 손쉽게 탈부착할 수 있다. 감지센서로 승객 착석 시 자동으로 안내 멘트와 무료 시연 서비스를 제공한다.

승객은 전용 결제기를 통해 후불 교통카드, 삼성페이, 모바일쿠폰 등 다양한 방법으로 두두를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이용 시간에 따라 5분 1000원, 15분 1500원, 20분 2000원이다. 시범 서비스 기간 2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협력 모델은 새로운 서비스와의 융합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고객 니즈를 파악하고 다양한 기업과 협력해 부가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