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북미 인조대리석 시장 공략"…美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하우시스가 북미 인조대리석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하우시스는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규모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20'에 참가해 인조대리석과 엔지니어드 스톤 신제품 20종을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LG하우시스는 아크릴계 인조대리석 '하이막스'와 엔지니어드 스톤 '비아테라' 등 프리미엄 제품들로 주방, 다이닝룸, 세탁실 등 실제 주거 공간을 꾸며 제품 활용 사례를 선보였다. 또 전시 기간 동안 북미 지역 주요 건축과 주방 업체 약 200여개 고객사를 초청해 신규 거래선 확보에 나섰다.

LG하우시스 직원이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인조대리석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제공: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 직원이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인조대리석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제공: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는 현재 북미 아크릴계 인조대리석 시장에서 20%대 점유율로 듀폰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에서도 4위로 시장 점유율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LG하우시스는 올해 1분기 중 미국 조지아 공장 내에 엔지니어드 스톤 3호 생산라인 증설이 완료된다. 신규 라인이 본격 가동되면 북미 지역 생산규모가 기존 대비 50% 증가한 105만m²까지 늘어나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이 한층 강화된다.

김광진 LG하우시스 미국사업담당 상무는 “엔지니어드 스톤 3호 라인이 가동되면 공급량이 더욱 늘어나 북미지역 성장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며 “올해에는 현지에서 생산된 신제품을 위주로 KBIS를 비롯한 전시회에 참가하는 등 다양한 판매·마케팅 행사를 진행해 북미 지역에서 LG하우시스만의 브랜드 파워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