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투자뉴스]신한지주, "꾸준히 기대에 부응…" BUY-미래에셋대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금융AI전문기업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미래에셋대우에서 23일 신한지주(055550)에 대해 "꾸준히 기대에 부응하는 은행지주사"라며 투자의견을 'BUY'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54,000원을 내놓았다.

미래에셋대우 강혜승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의견은 미래에셋대우의 직전 매매의견과 동일한 것이고 전년도말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한동안 정체구간을 보낸 후 이번에 목표가가 하향조정된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31.7%의 추가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미래에셋대우에서 신한지주(055550)에 대해 "신한지주는 자회사인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의 완전자회사 전환을 위하여 포괄적 주식 교환을 통해 잔여지분 40.85%를 취득할 계획이다. 소각 규모를 차치하고, 주주가치를 높이는 적극적인 자본정책을 수행한다는 측면뿐 아니라, 자본력이 충분할 경우에 효율적인 자본정책 수행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가 점진적으로나마 가능해진다는(허용된다는) ‘방향성’ 측면에서 긍정적이라 평가한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미래에셋대우에서 "신한지주의 4Q19 지배지분 순이익은 5,735억원(+11.7% YoY, -41.6% QoQ)으로 시장 컨센서스(블룸버그 5,733억원, 에프앤가이드 5,868억원)과 유사한 실적으로 추정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 신한지주에 대한 목표주가를 기존 57,000원에서 54,000원로 하향 조정했다. 신한지주는 다변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리스크 관리력에 바탕해, 금리 하락기를 포함한 과거 5년간 꾸준히 이익이 성장해 오는 등 이익 안정성이 뛰어나다는 판단이다. 글로벌 시장 성장성과 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 인수 효과 등도 뒷받침되며, 신한지주의 이익 안정성은 더욱 돋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투자의견 매수 유지한다. "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미래에셋대우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9년1월 60,000원까지 높아졌다가 2019년10월 57,000원을 최저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된 이후 최근에 54,000원으로 새롭게 조정되고 있다.


오늘 미래에셋대우에서 발표된 'BUY'의견 및 목표주가 54,000원은 전체 컨센서스 대비해서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2.7%정도 미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IBK투자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61,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NH투자증권은 투자의견 'HOLD'에 목표주가 47,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미래에셋대우 투자의견 추이]

- 2020.01.23 목표가 54,000 투자의견 BUY

- 2019.11.15 목표가 57,000 투자의견 BUY

- 2019.10.28 목표가 57,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19.10.22 목표가 57,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19.07.26 목표가 60,000 투자의견 BUY(유지)


[전체 증권사 최근 리포트]

- 2020.01.23 목표가 54,000 투자의견 BUY 미래에셋대우

- 2020.01.13 목표가 55,000 투자의견 BUY 대신증권

- 2020.01.09 목표가 54,000 투자의견 BUY(유지) 케이프투자증권

- 2019.11.28 목표가 57,000 투자의견 BUY(유지) 키움증권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