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투자뉴스]현대백화점, "편안한 기다림…" BUY(유지)-신한금융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금융AI전문기업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신한금융투자에서 23일 현대백화점(069960)에 대해 "편안한 기다림"라며 투자의견을 'BUY(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110,000원을 내놓았다.

신한금융투자 박희진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유지)'의견은 신한금융투자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전년도말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이번에 다시 목표가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최근 흐름은 목표가의 계단식 상승이 진행되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24.2%의 추가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신한금융투자에서 현대백화점(069960)에 대해 "동대문 적자 감안 시에도 면세 부문 합산 연간 영업적자는 전년대비 366억원 개선되겠다. 코엑스점 영업적자는 161억원(YoY 584억원 개선)으로 추정했다. 20년 하반기 이후 출점에 따른 성장 뿐 아니라 이익 개선에 대한 모멘텀은 충분하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신한금융투자에서 " 20년 연간 동대문 면세점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은7,054억원, -217억원이다. 내부 계획 대비 보수적 추정을 반영했다. 3월 이후본격적인 영업 상황에 따른 상향 조정 여지는 존재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불거진 통제 불가 변수에 대한 모멘텀 방향성 확인은 필요하다. 다만 단기실적 우려는 없다. 4Q19 면세 부문 영업적자는 143억원 수준으로 예상치에 부합하겠다. 연결 이익도 8.8% YoY 증가로 예상 수준이 전망된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한다. 20년 하반기에 대한 모멘텀은 충분하다. ‘매수 후 보유’ 전략은 유효하다. 편안한 기다림을 전망한다."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신한금융투자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9년2월 120,000원까지 높아졌다가 2019년8월 100,000원을 최저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된 이후 최근에 110,000원으로 새롭게 조정되고 있다.


오늘 신한금융투자에서 발표된 'BUY(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110,000원은 전체 컨센서스 대비해서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며 목표가평균과 대비해서 미미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IBK투자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120,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유진투자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100,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의견 추이]

- 2020.01.23 목표가 11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19.11.29 목표가 11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19.11.08 목표가 10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19.08.09 목표가 10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19.07.03 목표가 120,000 투자의견 BUY(유지)


[전체 증권사 최근 리포트]

- 2020.01.23 목표가 110,000 투자의견 BUY(유지) 신한금융투자

- 2020.01.23 목표가 120,000 투자의견 BUY(유지) NH투자증권

- 2020.01.22 목표가 110,000 투자의견 BUY(유지) 이베스트투자증권

- 2020.01.15 목표가 115,000 투자의견 BUY 삼성증권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