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증권플러스 "1월 주식 트렌드는 전염병·반도체·2차전지·안전자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나무 증권플러스 "1월 주식 트렌드는 전염병·반도체·2차전지·안전자산"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1월 한 달간 모바일 주식 투자자 인기를 얻은 분야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전염병 △반도체 △2차전지 △안전자산이 상위 랭크를 차지했다고 4일 발표했다.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꺾이면서 전염병 테마가 한 달간 57.79% 상승했다. 1위 테마를 차지했다.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의 판매가 급증하면서 마스크를 생산하는 오공이 한 달간 +179.88% 상승했다. 그 뒤를 웰크론(+129.30%)이 이었다. 손 세정제를 생산하는 깨끗한나라(77.20%)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빠르게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수젠텍(49.37%), 랩지노믹스(+36.86%)가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2위는 반도체 장비주가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약 25조 원의 반도체 투자 규모를 발표한 점,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 발전으로 반도체 칩 사이즈가 커지고 기기당 탑재량도 대폭 늘어났다. 비메모리 업황이 호황을 맞을 것이란 증권사 분석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비메모리 후공정 장비 업체인 테스나가 한 달간 25.39% 상승했고, 유니테스트, 테크윙이 뒤를 이었다.

마지막 3위는 5.97% 상승률을 보인 2차전지 관련주였다.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가 4% 넘게 급등한 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에 컨트롤 암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진 센트랄모텍이 98.95% 상승했다. 테슬라 수혜주로 분석된 우리산업이 10.50% 상승했다. 그 외 관련주로는 '삼성SDI' '일진머티리얼즈' '아모그린텍'이 선정됐다.

달러 가치 상승(ETF)과 금·은 투자(ETF)가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골판지, 택배 물류, 광고 토픽이 10위권에 올랐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