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받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호타이어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운송기기 부문에서 2개 제품이 본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디자인 분야 아카데미상으로 불린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받은 금호타이어 마제스티 9 솔루스 TA91과 윈터크래프트 Wi51 제품.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받은 금호타이어 마제스티 9 솔루스 TA91과 윈터크래프트 Wi51 제품.>

올해 행사에서 금호타이어는 2개 제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을 받은 제품은 마제스티 9 솔루스 TA91과 윈터크래프트 Wi51이다.

마제스티 9은 고성능 프리미엄 제품으로 사이드월(타이어 옆면)에 빛의 각도에 따라 외양이 달라지는 홀로그램 데코레이션을 넣었다. 트레드(타이어 접지면)에는 규칙적 기하학 패턴과 곡선 디자인을 조화시킨 디자인을 구현했다.

윈터크래프트 Wi51은 유럽형 겨울용 타이어로, 최적화된 방향성 패턴 디자인을 적용했다. 고속 주행 안전성을 고려해 고강성 센터리브 디자인을 도입했고 새 구조 설계로 중심부 접지 길이와 폭을 개선했다.

정일택 금호타이어 연구개발본부 전무는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은 금호타이어 디자인 철학과 역량, 혁신 기술력이 인정받은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연구개발을 강화해 우수한 성능을 갖춘 다양한 제품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