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대 그룹 “정부 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동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서울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서울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6대 그룹 대표는 13일 정부의 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조기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경제계 인사가 참석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 발언을 공개했다.

첫 발언자로 나선 이 부회장은 “중국은 글로벌 제조업 핵심이며, 미국과 가장 큰 시장이다. IT산업의 경우 여러 면에서 준비한 걸로 극복하려 해도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다만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 (삼성전자보다) 협력사 어려움이 크다.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라면서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최선을 다해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 희망을 줄 방법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중소협력사 중요성을 절감했다고 언급했다. 협력사에 인력 및 기술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구 회장은 “LG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안정적 부품 조달 공급망 구축을 위해 생산전략을 재점검하는 중”이라며 “그 일환으로 지난 해에 전지 양극재 공장을 구미에 세우기로 결정했다”고 소개했다.

정부에 관세 인하 등 정부 지원책을 요청하는 모습도 있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전년 수준으로 투자 및 고용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중 항공화물 운송이 폐쇄되면 중국에서 생산하는 반도체 웨이퍼의 조달에 차질이 발생하는 만큼, 화물 운송 항공편을 축소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현대차는 정부의 신속한 지원으로 현재 40개 중국 와이어링 하네스 공장 중 38개가 재가동을 개시했다”면서 “와이어링 하네스는 항공운송으로 조달하는데, 항공관세를 해상운송 기준으로 한시적으로 인하해 달라”고 했다. 항공운임이 해상보다 30~50배 비싸다며 특례적용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은 “롯데호텔은 2만8000건 객실예약이 취소됐고, 롯데월드몰의 입점 상인 매출감소도 크다”면서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 세제나 재정지원 등 특단의 대책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봉준호 감독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소식을 언급하며 투자 및 고용창출은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화콘텐츠를 산업으로 인식하고 많은 지원을 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자동차 부품 등의 긴급 운송 시 항공운임에 대한 관세율 인하를 적극 검토하고, 한중 항공노선 감편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관광과 유통, 숙박 등 코로나19 영향이 큰 업종별 대책도 다음주부터 발표키로 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은 “내수진작 차원에서 점심식사를 외부 식당에서 이용하는 것 뿐 아니라, 저녁 회식도 활성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현 사태 속 주 52시간제 시행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유연성도 요청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