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전기차로 사하라 사막 3170㎞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트로엥이 반무한궤도 차량 '골든 스카라브' 사하라 사막 원정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기차로 동일한 시간과 경로를 달리는 '에픽'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1922년 시트로엥 창립자 앙드레 시트로엥은 'B2 K1 무한궤도'를 출시하며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사하라 사막 원정을 추진했다. 1922년 12월 18일에 출발해 이듬해 1월 7일까지 21일간 총 5대로 아프리카 대륙 알제리 북동부 투구르트에서 말리의 팀북투까지 3170㎞를 종단했다. 황금빛 딱정벌레란 뜻의 골든 스카라브는 탐험대장이 탄 차량 별칭이다.

시트로엥이 복제를 완료한 골든 스카라브.
<시트로엥이 복제를 완료한 골든 스카라브.>

오는 2022년 시트로엥은 사하라 사막 원정 100주년을 축하하고, 새 전기차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다시 한번 도전에 나선다. 전기차로의 서사적 모험을 의미하는 에픽 프로젝트는 100년 전의 첫 도전과 동일한 경로와 날짜로 진행한다. 시트로엥 과거와 현재, 미래를 상징하는 차량이 대장정에 함께한다.

첫 시작은 시트로엥 반무한궤도 차량 골든 스카라브와 실버 크로아상이 끊는다. 지난해 시트로엥은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골든 스카라브를 재현해 냈다. 시트로엥의 두 번째, 세 번째 탐험인 검은 원정대, 노란 원정대와 함께할 실버 크로아상은 올해 복제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2022년 선보일 시트로엥 전기차 모델과 전기 콘셉트카들이 종단에 참여한다.

한편 시트로엥은 올해 유럽에서 C5 에어크로스 SUV 하이브리드 출시를 시작으로 총 6종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