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루시스, '스마트 축산용 인공지능-에지 시스템' 개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성순 글루시스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가 아담 블레이스크(Adam Blazek) 이터레이트 대표(〃 세 번째)를 비롯한 한-체코 VIBES 프로젝트 관계자와 기념촬영했다.
<박성순 글루시스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가 아담 블레이스크(Adam Blazek) 이터레이트 대표(〃 세 번째)를 비롯한 한-체코 VIBES 프로젝트 관계자와 기념촬영했다.>

글루시스(대표 박성순)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체코기술청이 공동출자한 '2019년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 '스마트 축산용 인공지능(AI) 에지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체코 산학연 협력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개발기간 3년이다. AI와 에지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가축에 대한 최적 사육 모델링과 환경관리 솔루션 개발이 기대된다.

한국에서는 글루시스를 주관으로 전자부품연구원(KETI), 한국방송통신대가 참여한다. 체코 주관기업은 AI 영상인식기술 전문기업 이터레이트(Iterait)이다. 브르노(Brno) 공과대학, 체코생명과학대학(CULS)이 참여한다.

현재 국내 스마트 축산 기술은 단순 모니터링과 제어 수준인 1단계에 머물러 있다는 지적이다. 해외 기술 선진국은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정밀 생장관리와 환경제어가 가능한 2세대 기술이 상용화 단계다.

이번 프로젝트는 2세대 스마트 축산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에지 시스템은 축사 내부에 구축돼 탑재된 AI 알고리즘을 통해 가축 생장관리와 장비 통합관제 솔루션을 제공한다. 해당 시스템은 카메라와 사물인터넷(IoT) 센서뿐 아니라 휴대형 단말기와도 연동돼 유연한 데이터 수집이 가능하다. 수집된 데이터 처리는 에지에서 분담해 저지연으로 AI 서비스를 제공한다. 센서 데이터 처리와 AI 분석을 중앙 클라우드에서 에지로 분산시키는 기술을 축산에도 적용시켜 가축 생육정보와 축사내부 환경 변화에 즉각 대응할 수 있다.

양국 주관기관인 글루시스와 이터레이트는 에지 시스템과 임베디드 에지 소프트웨어(SW) 및 디바이스를 개발한다. KETI와 브르노 공대는 시스템에 탑재할 AI 모델을 개발한다. 개발된 솔루션은 한국방송통신대와 CULS에 구현된 각국 축사 환경에서 검증작업을 거칠 예정이다.

신해선 글루시스 이사는 “글루시스는 수년간 네트워크 기반 에지 시스템 기술과 IoT 게이트웨이가 탑재된 영상보안시스템을 개발해 왔다”면서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해 차세대 에지 컴퓨팅 기술을 확보하고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적용 분야를 다각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