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등 서울도서관 3만여 콘텐츠 '집에서 보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도서관은 '해리포터' 시리즈, '왕좌의 게임' 영문 원서 등 국내외 전자책, 전문 성우가 읽어주는 오디오북 등 총 3만여 종 디지털 콘텐츠를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앱을 통해 24시간 무료로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국내외 전자책은 총 1만1000여 종을 볼 수 있다. 서울도서관 회원증을 발급받은 회원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통합형 전자책은 최대 5권, 구독형 전자책은 최대 3권까지 대출할 수 있고 각각 15일간 이용 가능하다.

'통합형 전자책'은 서울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도서다. '구독형 전자책'은 매년 업데이트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도서다.

국외 전자책은 영문 원서 600여 종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도서관은 최신 도서를 선보이기 위해 매년 국외 전자책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귀로 듣는 책 '오디오북'은 현재 150여 종이 있다. 음성을 실시간 재생하는 스트리밍 방식이어서 별도의 재생 프로그램 없이 홈페이지에서 바로 들을 수 있어 이용이 간편하다.

밖에도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에서는 서울시가 발간한 백서, 연감, 시정 연구보고서 등 시정자료 2만여종 원문도 볼 수 있다. 별도 회원가입 절차 없이 누구나 온라인으로 열람 가능하다.

서울도서관은 올해도 1000권 이상 서울시 자료 원문 데이터를 구축하고, 시정자료 디지털 아카이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도서관 디지털 콘텐츠는 서울도서관 회원증을 발급받은 사람이면 누구나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 서울도서관은 임시휴관(2.25~별도 안내 시까지) 중으로, 신규 회원증 발급이 불가능한 만큼 회원증을 발급받은 회원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전자책 서비스는 '서울도서관 공식 어플리케이션'과 '서울도서관 통합전자책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잠시 멈춤(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많은 분들이 서울도서관 '디지털 콘텐츠'와 함께 지루하지 않은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도서관. 김동욱 기자 gphoto@etnews.com
<서울도서관. 김동욱 기자 gphoto@etnews.com>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