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반응형 웹사이트' 적용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중앙도서관이 9일부터 '반응형 웹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이용자 중심 누리집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 적용한 '반응형 웹 기술'은 이용자가 사용하는 기기에 따라 화면구성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디지털컬렉션' 등 도서관이 관리하는 16개 누리집을 통합한다. 이용자가 한눈에 도서관 서비스를 파악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용자가 가장 많이 찾는 '통합검색'은 가독성을 높이고, 편의성 제고를 위해 중앙에 크게 배치했다. '자료 당일 신청', '본관 이용 안내', '디지털도서관 예약' 기능은 이용자가 직접 메뉴를 변경할 수 있도록 개인화 기능을 적용했다.

대표 누리집을 통해 검색 가능한 도서, 학위논문, 웹사이트 수집자료 등은 1900만건이다. 저작권이 없는 원문DB 자료 650만여 건은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우편 복사 신청, '사서에게 물어보세요' 등 다양한 도서관 서비스를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향후에도 이용자 편의성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최신 정보기술과 정보서비스 트렌드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면서 “이용자 맞춤형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하여 더욱 진화된 정보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립중앙도서관 '반응형 웹사이트' 적용한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