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서정 고용부 차관, 폴리텍대 온라인 수업 방문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가운데)은 19일 서울 용산구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를 방문, 이석행 폴리텍이사장(왼쪽)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학사 운영 상황과 재택 수업 계획을 점검하고 비대면 수업을 참관했다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가운데)은 19일 서울 용산구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를 방문, 이석행 폴리텍이사장(왼쪽)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학사 운영 상황과 재택 수업 계획을 점검하고 비대면 수업을 참관했다>

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19일 한국폴리텍대학 서울 용산구 서울정수캠퍼스를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교육훈련 시설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직업훈련 시설인 폴리텍이 입학과 신학기 개강을 연기함에 따라 학사 운영 상황과 재택 수업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폴리텍은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전국 36개 캠퍼스 입학과 개강을 당초 2일에서 16일로 2주간 일괄적으로 연기한 바 있다. 폴리텍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때까지 대면 수업 대신 온라인 강의, 과제물 활용 수업 등 재택수업으로 학사 일정을 운영하고 하계방학 기간을 조정해 수업일수를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업 방법 변경에 따른 혼란을 줄이기 위해 안내서를 제작해 배포하고 원격 지원 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임 차관은 개인용 컴퓨터와 모바일 환경을 이용한 비대면 수업 시행을 참관하고 공동실습장인 러닝팩토리와 학과를 둘러보며 현장을 살폈다.

임 차관은 “안전한 교육 환경을 유지하고, 학사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주문했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대학 구성원 안전과 학생 학습권 보장을 우선해 면밀히 검토하고 준비해 학사 운영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