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60억 원 상당 코로나19 구제 기금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이낸스, 60억 원 상당 코로나19 구제 기금 조성

바이낸스 자선 재단(BCF)은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로 신규 펀딩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BCF는 '코로나19에 맞서는 가상자산 캠페인'을 펼친다. 한국을 비롯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이란, 터키, 미국, 영국 등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국가에게 보낼 의료용품을 구입하는데 쓰일 60억원(500만 달러) 상당 구제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기금은 총 3가지 단계에 걸쳐 준비된다. 초기 12억원(100만 달러)을 바이낸스에서 기부한다. 이 후 소셜 미디어 캠페인을 통해 트위터 리트윗 1개당 1달러 기부로 책정, 총 24억원(200만 달러)을 추가로 기부한다. 마지막으로 일반인 기부 12억원에 1:1 매칭으로 바이낸스에서 추가 12억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앞서 BCF는 중국 내 바이러스 퇴치 지원을 위해 17억원(140만 달러) 상당 기금을 마련했다. 이 기금으로 전 세계로부터 적합한 의료 지원품을 찾아 감염 지역 병원에 전달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