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현대오토에버, 스마트빌딩·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스코 시스템즈와 현대오토에버가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교환했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좌), 조범수 시스코코리아 대표가 화상회의로 MOU를 교환하는 모습.
<시스코 시스템즈와 현대오토에버가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교환했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좌), 조범수 시스코코리아 대표가 화상회의로 MOU를 교환하는 모습.>

시스코와 현대오토에버가 24일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교환했다.

양사는 스마트 빌딩과 스마트 팩토리 사업 기술 교류 강화를 위한 협업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신사업 시장 창출을 위한 모델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

시스코는 글로벌 스마트 빌딩, 스마트 팩토리 관련 사업·기술 지식과 시스코의 CX(고객경험, Customer Experience)팀을 통해 사업 계획, 설계, 구현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제공한다. 현대오토에버는 스마트 빌딩,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시나리오를 수립하고 플랫폼을 구축한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양사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스마트 빌딩, 스마트 팩토리 대중화를 이끌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협업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스마트X 시장을 창출하고 국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무 협약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시스코 영상회의 솔루션 웹엑스를 통해 이뤄졌다. 양사는 웹엑스 가상 미팅룸에서 실제 대면 미팅을 진행하듯 회사 소개, 협약 내용 등을 공유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