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과학원, ICT 활용 시험림 관리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D 스캐너로 촬영한 전국에 조성된 소나무 인공시험림
<3D 스캐너로 촬영한 전국에 조성된 소나무 인공시험림>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시험림 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3D 지상스캐너(LiDAR)를 활용해 임목의 주요 생육특성을 더욱 빠르고 정확히 측정하고 개체별 빅데이터 정보를 효율적으로 저장·분석 할 수 있는 최첨단 시스템이다.

그동안 1ha(3000평)의 시험림을 조사하기 위해서는 최소 3명의 사람이 7∼8시간 정도 작업해야 했지만, 3D 지상스캐너를 활용하면 2시간 내 분석할 수 있다.

또 개체별 관측결과는 측량과 동시에 그 결과가 자동으로 저장돼 그동안 조사된 결과를 야장에 기입하거나 태블릿 PC 등에 일일이 입력해야 했던 번거로움도 해소할 수 있다.

3D 지상스캐너로 촬영된 이미지는 왜곡이나 오차범위가 3mm 이내로 실사와 거의 유사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고, 촬영 완료 후 재조사 없이도 언제 어디서든 시험림을 컴퓨터로 관찰·분석이 가능하다.

이밖에 시험림이 폐기되거나 특정 임목이 벌채된 후에도 촬영했던 3D 이미지가 남게 돼 향후 재분석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임목의 식재 정보, DNA 정보, 임목생장특성 등을 개체별로 부착된 QR코드에 저장해 시험림을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도 고안했다.

장기간 조사와 연구 목적의 시험목 특성상 자료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개체별 정보를 QR코드에 연동해 휴대폰 혹은 태블릿 PC에서 바로 그 나무의 모든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이석우 산림자원개량연구과장은 “노동집약적 산림조사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기술집약적 조사방법”이라면서 “다양한 기술이 융합된 관리시스템을 활용해 과거와 현재, 미래의 산림과학 빅데이터를 쌓아가고, 이를 토대로 더욱 의미 있는 연구 결과를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