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강계웅·강인식 각자 대표 체제 전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하우시스는 강계웅 부사장과 강인식 전무를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26일 밝혔다.

LG하우시스는 이날 이사회에서 이 같이 결정하고 강계웅 대표가 건축장식자재 사업을, 강인식 대표는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각 사업 부문 전문성 확보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강계웅 대표는 지난 1988년 금성사로 입사해 LG전자 한국경영관리팀장, 하이프라자 대표, 한국영업본부 B2C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2019년 LG하우시스로 이동해 한국영업부문장을 맡았다.

강인식 대표는 지난 1987년 럭키로 입사해 LG화학 금융담당, 경리담당 등을 역임했다. 2019년 LG하우시스로 이동, CFO(최고재무책임자)를 맡았다.

강계웅 LG하우시스 대표이사
<강계웅 LG하우시스 대표이사>
강인식 LG하우시스 대표이사
<강인식 LG하우시스 대표이사>

건축장식자재 사업은 기존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단열재 등 자재는 물론 소비자에게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테리어 회사로의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은 전방시장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사업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LG하우시스는 주주총회에서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한 것을 비롯해 2019년 재무제표 내역을 승인받고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