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중소 가맹점 마케팅 지원 '빅데이터'로 차별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KB국민카드(대표 이동철)가 빅데이터와 마케팅 인프라를 활용해 가맹점이 희망하는 고객에게 할인 오퍼가 담긴 광고 메시지를 발송하는 빅데이터 기반 중소형 가맹점 마케팅 지원 서비스 '아보카도'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지난 2018년 전사적 혁신 과제 수행을 위해 만든 '애자일(Agile) 조직'에서 발굴한 신사업이다. 시스템 구축과 파일럿 테스트 등 1여 년의 준비를 거쳐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이용 고객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마케팅〃 광고 활동을 자체적으로 펼치기 어려운 소규모 가맹점에 최적화된 서비스로 '전자지급결제대행사(PG)'를 이용하는 온라인 가맹점도 별도 가맹점 개설 없이 이용 가능하다.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잠재 고객을 발굴하고 인공지능(AI) 기술 중 하나인 머신러닝을 활용해 마케팅 대상 고객 행동을 감지한다. 카드사 마케팅 인프라를 활용해 최적의 시점에 청구 할인 등 오퍼를 담은 고객 맞춤형 광고 메시지를 발송해 구매를 유도한다.

예를 들면 해외 직구를 즐기는 30대 직장인이 평소 퇴근길에 쇼핑을 많이 하는 것으로 분석되면 해당 고객의 구매 패턴과 시장 트렌드 등을 고려해 퇴근 시간대에 해외 직구 쇼핑몰 관련 할인 정보를 담은 메시지를 고객에게 보내는 방식이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중소형 가맹점은 카드사와 협의해 마케팅 대상 고객을 설정할 수 있다. 신규 창업 등으로 이용 고객 데이터가 없거나 분석 가능한 데이터가 부족한 경우 업종, 상권 등에서 유사한 특징을 가진 가맹점 데이터를 이용한다.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가맹점이 희망하는 잠재 고객에게만 메시지를 보내는 방식이라 전단지 배포 등 오프라인 광고는 물론 온라인 배너 광고 대비 높은 비용 효율성을 기대할 수 있다.

메시지를 받은 고객은 해당 가맹점 이용 시 안내된 할인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다. 카드사는 △고객특성별 반응률 △광고 페이지 클릭률 △구매 전환율 등 마케팅 활동 결과와 성과 인사이트를 가맹점에 보고서 형태로 정기적으로 제공한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