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엔에프-에스큐앤티, 국산 x86 서버 프리미어 파트너 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중연 케이티엔에프 대표(왼쪽)와 박지윤 에스큐앤티가 국산 x86서버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프리미어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이중연 케이티엔에프 대표(왼쪽)와 박지윤 에스큐앤티가 국산 x86서버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프리미어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국산 서버 개발기업 케이티엔에프(대표 이중연)는 에스큐앤티(대표 박윤지)와 프리미어 파트너 계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기업 특성에 맞춘 서버 시장 확산에 함께 나선다고 밝혔다.

에스큐앤티는 정보시스템 통합유지관리, 통신 빌링, 선거, 세무, 금융 등 다양한 특화 역량을 보유한 토털ICT기업이다. 공공기관·기업 특성에 맞춘 정보시스템 구축 운영, 솔루션 공급에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오랜 기간 민간·공공 분야에서 체계적 IT 개발과 운영 노하우를 가진 에스큐앤티와 케이티엔에프의 기술 지원·상호 보완적 협력관계를 구축해 x86 서버 시장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양사는 또 공공 분야 인지도를 바탕으로 기업·금융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박윤지 대표는 “케이티엔에프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공공, 금융 등 다양한 비즈니스 도메인에서 우수한 국산 서버에 대한 고객 신뢰를 확보해 국산 서버의 위상 제고와 시장 확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중연대표는 “x86 서버는 데이터를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고객 입장에서 시스템 통합 운영과 유지 부분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 프리미어 파트너 계약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케이티엔에프는 국내에서 x86 서버 메인보드 설계·제작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공공기관과 대·중소기업에 맞는 다양한 서버를 개발하는 등 국내 서버 시장의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