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미스터트롯 배워 관성 벗어나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I가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성공 비결을 분석하며 창의적이고 유연한 사고를 강조했다.

삼성SDI는 숨은 인재의 발굴, 개성 가득한 무대 연출, 출연진들의 탄탄한 기본기가 뒷받침 돼 웰메이드 예능이 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회사의 미래는 인재에 있다며 조직 속에 숨어 있는 인재를 찾아 기회를 제공하는 노력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완성도 있는 무대로 풍부한 볼거리를 만든 것처럼 삼성SDI도 지금까지 해온 관성에서 벗어나 변화를 추구하는 자세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주력 사업인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핵심이 곧 '안전성'에 있는 만큼 안전이라는 기본을 추구하면서 동종업계들과 다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더 큰 성장을 위해서 창의적이고 유연한 사고를 할 수 있는 혁신적인 문화가 자리 잡아야 한다”며 “품질과 안전성에 있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글로벌 배터리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필요충분조건”이라고 말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 겸 제6대 한국전지산업협회장. [사진= 전지산업협회 제공]
<전영현 삼성SDI 사장 겸 제6대 한국전지산업협회장. [사진= 전지산업협회 제공]>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