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정식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정식 출시

넥슨(대표 이정헌)이 모바일 캐주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를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정식 출시했다. 한국어, 영어 등 총 4개 언어를 지원한다.

정식 서비스에 앞서 4월 16일부터 5월 11일까지 진행한 글로벌 사전등록 이벤트에는 최종 500만명이 참여했다. 이는 넥슨이 출시한 모바일게임 중 역대 최다 기록이다.

모바일 디바이스에 맞춰 재탄생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역동적인 드리프트를 터치 조작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3D 카툰 방식으로 아기자기한 그래픽과 완성도 있는 콘텐츠도 갖췄다.

넥슨은 정식 서비스를 맞아 첫 이벤트 대회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슈퍼 매치'를 진행한다. 이달 31일 오후 6시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한편 이달 31일까지 게임 내 미션을 수행하면 특별 보상 '작은 천사의 날개'를 지급한다. 특정 레벨, 라이선스를 달성하거나 레이싱에 참여하고 '하얀 날개 조각'을 모으면 해당 아이템으로 교환할 수 있다.

같은 기간 개인별 달성한 누적 드리프트 거리(80·160·240·320km)에 따라 '곰돌이 스키드', '에너지 크리스탈 2,000개' 등 아이템을 단계별로 선물한다. 전 서버 누적 3억km를 돌파하면 '달빛 잠옷'을 추가 제공한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