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엔픽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기업포커스]엔픽셀

엔픽셀(대표 배봉건·정현호)은 국내 모바일 RPG 시장을 연 '세븐나이츠'의 제작 핵심 인력이 설립한 게임사다. 세븐나이츠는 한국, 대만, 홍콩,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외산 게임 무덤이라고 불리는 일본에서 해외게임 최초로 애플 앱스토어 매출 상위권에 진입하기도 했다.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6000건을 달성한 가능성을 인정받아 30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이는 국내 게임사 시리즈A 투자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투자에 참여한 새한창업투자와 알토스벤처스는 쿠팡,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크래프톤을 초기에 발굴한 투자사들이다. 기업 가치를 3000억원대로 평가했다.

엔픽셀은 짜임새 있는 서사와 화려한 전투 장면 연출에 특장점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게임 운영 노하우도 보유했다.

엔픽셀은 현재 데뷔작 '그랑사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랑사가는 세계를 구하기 위한 기사단의 모험을 그린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개연성 있는 서사를 기반으로 수집과 성장 재미를 담았다.

올해 출시가 목표다. 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기기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게임으로 개발한다. 언리얼 엔진4 고품질 그래픽을 선보인다.

그랑사가는 자체 서비스할 계획이다. 자체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와 밀접한 거리를 유지한다. 더 기밀한 운영 발판을 놓아 장기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

엔픽셀은 그랑사가를 시작으로 탄탄한 게임 라인업을 구축한 글로벌 게임사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프로젝트S' '프로젝트R' 등 신규 프로젝트를 차례대로 선보일 예정인 가운데 국내 중견 게임사로 자리 잡겠다는 각오다.

배봉건·정현호 공동대표는 12일 “유니콘 스타트업과 글로벌 게임사를 발굴한 투자자로부터 엔픽셀의 저력을 인정받았다”면서 “올해 그랑사가를 시작으로 전 세계 게이머에게 최고 게임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미래기업포커스]엔픽셀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