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R, 첨단고무소재 국산화 인프라 구축…순천에 지원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권오정 KTR 원장이 26일 순천 해룡산단에서 진행된 KTR 첨단고무소재지원센터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했다.
<권오정 KTR 원장이 26일 순천 해룡산단에서 진행된 KTR 첨단고무소재지원센터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했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이 고무소재 고부가가치화를 이끌 국내 첫 전문 시험인증 인프라를 구축했다.

KTR은 26일 전남 순천시 해룡산업단지에서 '첨단고무소재지원센터'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첨단고무소재는 금속 이상 강도·강성를 확보하고 탄성, 전기적 기능, 생체 기능, 광학적 기능, 분리기능 등을 특화한 고기능성 소재를 뜻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라남도, 순천시, KTR은 총 사업비 228억원을 투입해 센터를 조성했다. 연면적 5415.65㎡에 연구동과 고무배합동을 각각 구축했다. 지난 2016년 '고성능 첨단 고무소재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이 산업부 과제로 선정된 이후 4년 만이다.

센터는 기업 연구개발(R&D) 기술지원·상용화를 위한 시험평가, 국내외 인증 등을 원스톱 제공한다. 첨단 고무소재 연구개발이나 생산 과정에서 겪는 기업을 기술적으로 지원한다. 고장 원인 분석 등 현장 맞춤형 기술컨설팅과 산·학·연 협력, 해외인증 지원 등 정부 지원 사업을 제공한다. KTR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출 지원에도 나선다.

센터에서는 총 47종 첨단장비로 △고무소재 배합제조지원 △소재특성평가 △고강도·고내열·극저온 시험 △물성예측 등 다양한 시험평가를 수행할 수 있다. 제품 설계를 위한 소재 고유 특성을 파악하고, 인위적 제품 사용환경 구현으로 품질 저하 및 노화현상을 확인하는 등 기업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직접 지원한다.

KTR은 앞으로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및 국내 최대 석유화학단지인 여수산업단지와 시너지를 내 2030년까지 미국, 일본, 유럽 등이 보유한 첨단 고무소재 기술의 90% 수준을 확보할 계획이다.

권오정 KTR 원장은 “고무소재 산업은 성장가능성이 높은 분야이자 소재·부품 국산화 차원에서도 매우 중요한 영역”이라면서 “첨단고무소재지원센터는 고무 소재 산업 전 영역에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 경쟁력 향상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순천 고무소재지원센터 전경
자료: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순천 고무소재지원센터 전경 자료: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