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KAIST, 코로나19 확산방지시스템 개발...'블랙박스'로 사생활 침해도 최소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관련 K-방역 핵심인 검사·추적·치료 시스템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확산방지시스템이 개발됐다. 사생활 침해 논란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한 역학조사와 격리자 관리 등을 가능하게 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한동수 전산학부 교수팀이 스마트폰 이동 동선을 기록하는 '블랙박스'를 기반으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방지시스템(앱·웹)'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폰 블랙박스를 활용해 개발된 확진자 역학조사 시스템, 바이러스 노출체크 시스템, 격리자 관리 시스템.
<스마트폰 블랙박스를 활용해 개발된 확진자 역학조사 시스템, 바이러스 노출체크 시스템, 격리자 관리 시스템.>

이 블랙박스 시스템은 스마트폰 위치정보시스템(GPS)·와이파이·블루투스·관성 센서 등으로 신호를 수집, 보관했다가 2주 후 자동으로 폐기한다. 블랙박스 저장 정보는 일체 외부로 유출되지 않으며, 확진자 동선을 공개해야 하는 경우에도 이를 신호 정보로 공개한다. 확진자 사생활 보호가 가능해 진다. 그동안 지적돼 온 개인 사생활 침해 문제에 보다 섬세하게 접근할 수 있다.

연구팀은 개발 시스템을 일반인을 위한 '바이러스 노출 자가진단 시스템'과 감염병 관리기관을 위한 '확진자 역학조사 시스템' 그리고 '격리자 관리 시스템'으로 구성했다.

바이러스 노출 자가진단 시스템은 확진자 동선과 개인 스마트폰 블랙박스 내 동선 중첩 여부를 체크한다. 사용자가 수시로 해당 앱의 버튼을 눌러 바이러스 노출 여부를 쉽고 빠르게 체크할 수 있다.

확진자 역학조사 시스템은 역학조사를 빠르고 정확하게 수행할 수 있게 한다. 환자 스마트폰 블랙박스에 기록된 신호를 지도상에 표시해 역학 조사관이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실내·외 통합 위치 인식시스템(KAILOS) 기능을 적용, 건물 내부에서도 확진자 이동 동선을 확인할 수 있다.

시스템은 격리자 관리에도 활용된다. 수집 신호를 주기적으로 '격리자 관리 시스템'에 전송해실시간 격리공간 이탈 여부를 확인한다. 실내 확진자 격리공간 이탈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한동수 교수는 “다양한 스마트폰에 시스템을 이식하고 테스트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작업을 마치는 대로 시스템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성철 총장은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방역 분야 종사자들의 수고와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며 “사생활 침해 논란 없이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가 가능해져 K-방역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