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차세대 배터리 양극재 개발…충전 한 번에 600㎞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케미칼이 한 번 충전으로 최장 600㎞를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용 배터리 양극재 개발에 성공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를 개발, 상업 생산 돌입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고객사 주문에 따라 구미·광양에 조성한 생산라인을 가동할 계획이다.

자료 : 포스코케미칼
<자료 : 포스코케미칼>

NCMA 양극재는 기존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에 알루미늄을 추가한 형태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필요한 대용량 배터리를 구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안정성과 출력을 높일 수 있다. 가격 경쟁력도 확보 가능하다.

통상 전기차 용 하이니켈 배터리는 니켈 비중을 높일수록 용량을 늘릴 수 있다. 그러나 망간과 코발트 비중이 감소하면 안정성과 출력이 낮아지기 때문에 니켈 함량을 90% 이상 높이는 데 기술적 한계가 있었다.

포스코케미칼은 알루미늄을 활용한 NCMA가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선보인 NCMA 양극재는 니켈 함량을 80% 이상으로 높여 배터리 용량을 확대했다. 해당 제품은 1회 충전 시 500~600㎞ 주행 가능한 3세대 전기차에 적용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NCMA양극재 개발과 상업 생산에 나선 것은 포스코케미칼이 처음”이라면서 “차세대 소재에 관한 기술 격차를 확보하고 폭발적 성장을 시작한 전기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