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데카, 골프버디 에임 W10 아마존 재팬 베스트셀링 1위 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골프존데카의 시계형 골프거리측정기 aim W10. 사진출처=골프존데카
<골프존데카의 시계형 골프거리측정기 aim W10. 사진출처=골프존데카>

골프거리측정기 전문기업 골프존데카(대표 정주명)는 골프거리측정기 '골프버디 에임(aim) W10'이 아마존 재팬 GPS 거리측정기 부문 베스트셀링 1위 상품에 올랐다고 24일 밝혔다.

일본 골프 시장에서 인기를 끌 수 있는 비결은 가성비를 뛰어넘는 프리미엄 기능 덕분으로 분석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골프버디 에임 W10은 웨어러블 트렌드를 반영해 시계 형태로 제작된 거리측정기다.

GPS와 GLONASS 위성 신호를 동시에 수신하는 듀얼 위성 신호 수신 시스템을 통해 정확한 거리 정보를 알려준다. 풀컬러 터치스크린에서 벙커, 해저드 등 코스별 정보를 파악할 수 있고, 그린 높낮이를 이미지로 제공한다. 배터리 수명이 한번 충전으로 10시간 이상 지속돼 45홀 연속 라운딩도 가능한 게 강점이다. 국제방수규격 IPX7등급의 테스트를 통과해 비오는 날에도 사용할 수 있다. 또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4만여개 골프 코스를 탑재했고, 매주 골프 코스 업데이트가 무료로 지원된다.

정주명 대표는 “에임 W10은 가격, 성능, 기능 뿐 아니라 골퍼의 패셔너블한 스타일도 충족시키기 위해 8종의 워치페이스와 2종의 스트랩이 기본으로 제공되고, 무게는 35g으로 시계형 골프거리측정기 구매 고려자에게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