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수 마비 치료 길 열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범 UNIST 교수팀, 환자 맞춤 운동신경 세포 개발

김정범 UNIST 교수(왼쪽)와 이현아 연구원.
<김정범 UNIST 교수(왼쪽)와 이현아 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척수 마비를 치료할 수 있는 운동신경 세포를 개발했다. 교통사고, 산업재해로 인한 척수 손상, 루게릭병 같은 운동신경 세포 파괴 질환 치료에 적용 가능하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총장 이용훈)은 김정범 생명과학부 교수팀이 척수 손상 환자의 피부세포에 유전인자 두 종을 주입하는 방식으로 환자 맞춤형 '운동신경 세포'를 합성하는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이 세포를 동물실험에 적용해 손상된 운동신경 세포의 재생능력을 확인했다.

운동신경 세포 제작 과정과 척수 손상 동물실험에서 치료 효과 검증.
<운동신경 세포 제작 과정과 척수 손상 동물실험에서 치료 효과 검증.>

척수 손상을 치료하는 약물이나 수술은 효과가 작고 심각한 부작용도 안고 있다. 줄기세포로 손상 조직을 재생하는 세포 치료제가 주목받는 이유다.

척수 구성 세포 가운데 운동기능을 조절하는 운동신경 세포는 척수 손상을 치료할 수 있는 유력한 세포 치료제 후보로 꼽혀왔다.

하지만 기존 배아줄기세포나 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얻은 운동신경 세포는 암 발생 가능성이 있어 환자에게 직접 적용하기 어려웠다.

김 교수팀은 환자의 피부세포에서 직접 운동신경 세포를 확보하는 '직접교차분화'기술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직접교차분화는 다 자란 성체세포를 다른 세포처럼 기능할 수 있게 분화한 것으로, 모든 세포로 분화 가능한 배아줄기세포나 유도만능줄기세포의 분화와 달리 발암 가능성이 적다.

김정범 교수는 “기존 운동신경 세포 확보 기술이 지닌 한계를 극복한 직접교차분화 기술이 핵심”이라며 “기존 줄기세포치료제의 면역거부반응과 암 발생 문제를 해소하고, 임상 적용에 필요한 세포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을 받아 UNIST와 김정범 교수가 창업한 슈파인세라퓨틱스가 공동 진행했다. 연구 성과는 유럽분자생물학회 학술지 '이라이프' 온라인판 6월 23일자에 실렸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