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코스타리카 철도사업 수주활동 전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이 엘리사벳 브리세뇨 히메네스(Elizabeth Briceno Jimenez) 코스타리카 철도청장과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 참여와 기술협력 방안에 대한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이 엘리사벳 브리세뇨 히메네스(Elizabeth Briceno Jimenez) 코스타리카 철도청장과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 참여와 기술협력 방안에 대한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김상균 이사장이 엘리사벳 브리세뇨 히메네스(Elizabeth Brice〃o Jimenez) 코스타리카 철도청장과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 참여와 기술협력 방안에 대해 화상회의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화상회의는 국토교통부와 공단, 한국수출입은행, 리딩 팀코리아 참여사 현대엔지니어링, 도화엔지니어링, 현대로템, KIND가 함께 참여했다.

김 이사장은 한국의 사업 참여 의지와 그동안 리딩 팀코리아 구성 등 준비사항을 설명하고, 코스타리카 철도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철도공단은 지난해 9월 코스타리카 철도청장과 광역철도 사업 참여 지원 등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후 코로나19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민간 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사업 수주 기반을 다지기 위해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김 이사장은 “코로나19로 현지출장이 연기돼 화상회의를 통해 수주지원 활동을 펼치게 됐다”면서 “그동안 축적한 철도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코스타리카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을 수주해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타리카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은 수도인 산호세 광역권을 동·서로 연결하는 총연장 84.9km 철도개량을 목표로 총 사업비 1조8000억원이 투입된다. 민간투자 사업으로 올해 말 발주될 예정이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