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지멘스와 스마트제조·공장 분야 전문가 양성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수복 단국대 총장(오른쪽)과 오병준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 대표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했다.
<김수복 단국대 총장(오른쪽)과 오병준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 대표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했다.>

단국대(총장 김수복)가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대표 오병준)와 함께 국내 제조 산업을 선도할 스마트제조 및 공장 분야 전문가를 양성한다. 스마트제조 및 공장이란 설계에서 제조, 유통까지 디지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효율성을 높인 자동화 시스템을 말한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30일 죽전캠퍼스 범정관에서 협약식을 맺었다. 협약식에서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는 단국대에 330억원 상당 '3D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솔루션' 50개를 기증했다.

이 소프트웨어(SW)는 제품 모델링 뿐만 아니라 시뮬레이션 도구를 사용해 성능평가, 기계 프로그래밍 학습까지 가능하게 해 제품 제조 방법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솔루션은 디지털시대 스마트제조 및 공장 엔지니어링 혁신에 기여하고 있다.

단국대는 솔루션을 통해 공학교육 품질을 향상하고 재학생 및 재직자 온·오프라인 교육을 시행한다. 모든 과정을 이수한 학생에게는 수료증도 발급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SW를 기반으로 교육과정 및 교재도 공동 개발한다.

지멘스는 1847년 독일에서 설립, 200여개국 지사와 38만명의 직원, 연 매출 868억유로(약 117조)에 달하는 세계적 기업이다.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는 산업용 SW를 담당하는 사업부로 스마트제조 및 공장 등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설계부터 서비스에 이르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생산 효율성을 향상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수복 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노승완 대외협력처장, 임성한 미래교육혁신원장, 배성재 스마트제조산업센터장 등 대학관계자와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 오병준 대표, 김봉암 부문장, 이수아 본부장, 박예슬 프로, 이치원 이사가 참석했다.

김수복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제조 산업을 선도할 맞춤형 인재양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기증받은 SW는 학생 및 재직자 교육에 활용함으로써 직무역량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