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현대로보틱스·KT와 '스마트 감염관리' 체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아산병원은 현대로보틱스, KT와 30일 병원 동관 6층 대회의실에서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서울아산병원은 현대로보틱스, KT와 30일 병원 동관 6층 대회의실에서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서울아산병원이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국내 로봇,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힘을 합친다.

서울아산병원은 현대로보틱스, KT와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은 현대로보틱스의 로봇 기반 자동화 설비 구축 역량과 KT의 5G 클라우드 서비스 등 정보통신기술, 인공지능(AI) 역량을 결합해 스마트병원 플랫폼과 인프라를 구축한다.

먼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예방 등 병원 내 감염 관리를 철저하게 하기 위한 '스마트 감염관리'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서울아산병원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중증 환자가 찾는 병원으로 감염병에 노출될 시 특히 위험하다. 국내 최대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로봇, 정보통신기술, AI 등을 결합해 감염병 환자 출입 관리, 실시간 내원 환자 동선 관리, 선별 진료소와 일반 진료실을 연결하는 언택트 감염 관리 등 솔루션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나아가 각종 감염병 발생 예측 시스템, 감염 관리 위기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까지 구축한다.

또 입원 환자의 건강 상태와 위치 등을 웨어러블 기기, 사물인터넷(IoT)을 활용, 실시간 파악해 최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스마트 환자관리', 병원 물류 재고와 자산 관리를 자동화하는 '스마트 물류관리' 등 스마트 병원을 구축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국내 스마트 병원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생태계를 선도적으로 구축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은 “네트워크로 사람, 사물, 데이터 등 모든 것을 연결하는 초연결사회 흐름에 발맞춰 스마트 병원 시스템을 구축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장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는 “현대로보틱스가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로봇 및 제어, 물류자동화 기술과 KT의 AI·ICT 기술이 결합해 의료 분야에서도 한층 더 진화한 스마트 의료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3사간 스마트 감염관리 솔루션 공동개발을 통해 의료기관의 감염병 확산 방지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ICT 역량으로 국민의 삶 변화와 의료 산업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