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원대 수입 전기차 나온다"…푸조 'e-208·e-2008 SUV' 사전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조금을 받아 2000만원 후반대부터 구매할 수 있는 수입 전기차가 나온다.

푸조는 1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뉴 푸조 e-208' '뉴 푸조 e-2008 SUV' 전기차 2종 사전계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뉴 푸조 e-208(왼쪽)과 뉴 푸조 e-2008 SUV.
<뉴 푸조 e-208(왼쪽)과 뉴 푸조 e-2008 SUV.>

e-208과 e-2008 SUV는 푸조가 한국에 처음 선보이는 전기차다. 푸조는 전기차 특유의 친환경과 경제성은 물론 기존 전기차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주행의 즐거움과 스타일리시한 내외부 디자인, 합리적 가격을 앞세워 수입 전기차 시장 대중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두 신차 출시 가격은 4000만원대다. e-208과 e-2008 SUV는 모두 알뤼르, GT라인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한다. 트림에 따라 e-208 4100만~4600만원, e-2008 SUV 4500만~4900만원으로 책정할 방침이다. 최종 가격은 출시 당일 공개한다.

뉴 푸조 e-208 충전 모습.
<뉴 푸조 e-208 충전 모습.>

여기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구매 보조금을 받으면 지역에 따라 2000만원 후반대에서 30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할 전망이다. e-208는 정부 보조금을 승인받았으며, e-2008 SUV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푸조는 사전계약 선착순 100명의 고객에게 EV 커넥티드 내비게이션 무상 탑재(e-208 알뤼르 제외) 혜택을 제공한다. EV 커넥티드 내비게이션은 전기차 충전소 검색을 비롯해 실시간 충전 가능 대수 정보, 배터리 상황에 따른 현재 주행 가능 반경 등 전기차에 정보 검색과 안내 기능을 지원한다.

뉴 푸조 e-2008 SUV 실내.
<뉴 푸조 e-2008 SUV 실내.>

파워트레인은 두 신차 모두 50㎾h 배터리를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136마력, 최대토크는 26.5㎏·m이다. e-208은 1회 완전 충전 시 244㎞(WLTP 기준 340㎞), e-2008 SUV는 237㎞(WLTP 기준 310㎞)까지 주행할 수 있다. 아울러 100㎾ 출력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30분에 80%까지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도 주목된다.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를 비롯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스탑 & 고, 차선 중앙 유지 시스템,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췄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