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바람의나라: 연' 15일 국내 정식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 '바람의나라: 연' 15일 국내 정식 서비스

넥슨(대표 이정헌)이 신작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을 15일 국내 정식 서비스한다.

바람의나라: 연은 24년 동안 사랑받은 넥슨 첫 번째 지식재산권 (IP)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다. 원작 감성과 추억을 고스란히 모바일로 가져왔다. 새롭게 도트 작업을 하며 그래픽 리마스터를 실시했다. 국내성과 부여성, 사냥터, 집, 몬스터, NPC 등 콘텐츠 세밀한 부분까지 원작과 100% 동일하게 구현했다.

모바일 트렌드를 고려해 사용자환경(UI)을 모바일 사용감에 어울리도록 최적화하고 이용자간 전투(PvP) 콘텐츠는 자동매칭 시스템을 도입한다. 소통하는 재미를 위해 모바일 환경에 맞춘 커뮤니티 시스템을 선보인다.

이태성 '바람의나라: 연' 디렉터는 “원작을 즐기고 있거나 원작 추억을 간직한 분, 그리고 원작을 모르는 분들까지 누구나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 중에 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