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파트론과 5G 통신제품 경쟁력 강화 위한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동희 KTL 원장(왼쪽 네 번째)와 김종구 파트론 대표(오른쪽 세번째), 양측 관계자들
<정동희 KTL 원장(왼쪽 네 번째)와 김종구 파트론 대표(오른쪽 세번째), 양측 관계자들>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2일 경기도 화성 파트론 본사에서 파트론과 5G 통신제품 경쟁력 강화와 검증 기술력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번 협약에 따라 △시장 출시를 위한 5G 통신 제품의 개발단계 사전시험 △국내외 강제성(KC, CE, FCC 등)과 적합성(GCF, PTCRB 등) 인증시험 및 컨설팅 △5G 제품의 검증 기술력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KTL은 이동통신 분야 'GCF(Global Certification Forum)' 'PTCRB(PCS Type Certification Review Board) 국제공인시험기관이다. 지난 2005년부터 이동통신 분야 신뢰도 향상과 기술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시험평가를 수행 중이다.

지난 3월부터 28㎓ 대역까지 5G 이동통신 단말기에 대한 GCF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하반기부터 PTCRB도 진행한다.

정동희 KTL 원장은 “그동안 축적한 검증 기술력을 기반으로 여러 기업의 다양한 5G 제품 수출을 지원하는 상생 협력 모델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