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2학기 수업은 온·오프라인 방식 혼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세대 "2학기 수업은 온·오프라인 방식 혼합"

연세대가 올해 2학기 강의는 온·오프라인 방식을 혼합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연세대는 “교수를 대상으로 한 수요조사 결과 응답자의 65%가 혼합형 수업을 희망했다”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생들의 캠퍼스 체류 시간을 줄임과 동시에 교수들의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대면 수업과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3학점 수업의 경우 일주일에 대면수업 1시간·비대면 수업 2시간 혹은 대면수업 2시간·비대면 수업 1시간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캠퍼스는 수강정원이 71명 이상, 1학년 학생들이 모두 모여서 생활하는 국제캠퍼스는 수강인원이 51명 이상이면 온라인으로만 강의를 진행한다.

연세대는 대면수업의 경우 방역지침에 따라 가급적 수강정원의 150%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강의실에서 수업을 진행하도록 하고 학과·학년별로 대면 수업 요일과 시간대를 나눠 배정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할 경우 모든 수업을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