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테크노파크, 이차전지 소재·부품 중소기업 기술 경쟁력 확보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응기 충남테크노파크 원장
<이응기 충남테크노파크 원장>

충남테크노파크(원장 이응기)는 이차전지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충남TP는 우선 내년 말까지 61억원을 투입해 이차전지기술센터에 중대형 셀 제조시설과 연구·시험장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대기업 기술력 의존도를 낮추도록 유도하고, 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맞춤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차전지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시험평가 인증, 맞춤형 기술, 특허, 마케팅, 연구회 운영 지원 등 기업지원 서비스에 힘을 쏟는 한편, 양·음극 소재, 분리막, 전해액과 같은 이차전지 후방산업 소재·부품에 대한 연구개발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9일 한국유미코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이차전지 소재 연구개발 및 기술협력을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응기 원장은 “이차전지 소재·부품 성능평가와 기술지원이 본격화될 경우 오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총매출액 170억원, 고용인원 228명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윈윈할 수 있는 상호 발전체계를 구축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