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해비타트 봉사활동 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이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에게 1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이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에게 1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행장 박진회)은 29일 충청남도 천안시에 위치한 해비타트 건축현장을 찾아 한국해비타트에 후원금 1억여원을 전달하고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29일부터 31일까지 3회에 걸쳐 임직원 약 40명이 현장을 방문, 1세대를 건축한다. 코로나19로 예년과는 달리 참여 인원을 소규모로 축소하고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진행한다.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는 지난 23년간 1700여명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했다. 총 33억4000만원이 지원됐다. 광양, 삼척, 대구, 군산, 태백, 춘천, 대전, 인제, 속초, 천안 등 전국 각지에 총 35세대 집을 건축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