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서울시와 핀테크 육성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염정호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장(오른쪽)과 김의승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염정호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장(오른쪽)과 김의승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행장 지성규)은 30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핀테크 스타트업 성장 지원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서울시와 체결했다.

협약은 민관이 협력해 건전한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고 금융산업 발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양 기관의 스타트업 지원센터인 '하나은행 원큐 애자일 랩' 과 '서울시 서울핀테크랩'은 국내외 스타트업 발굴, 성장 지원, 투자 유치 공동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하나은행은 글로벌 스타트업이 한국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사무공간과 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원큐 애자일 랩 글로벌센터를 올해 하반기 개소한다.

또 하나은행은 원큐 애자일 랩 10기 14개사에 이어 추가로 7개사를 선정해 총 21개사로 2020년 선발 기업을 확대, 운영한다. 추가된 업체는 △메이아이(대표 박준혁) △씨티아이랩(대표 조홍연) △엘리스(대표 김재원) △웨인힐스벤처스(대표 이수민) △퍼즐데이터(대표 김영일) △HB스미스(대표 한종원) △TG360(대표 박병건) 7개 업체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