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의암댐 사고현장서 "피해 복구에 국고 신속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이틀째인 7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춘성대교 인근 북한강에서 사고 경찰정이 발견된 가운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이틀째인 7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춘성대교 인근 북한강에서 사고 경찰정이 발견된 가운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선박 전복 사고가 일어난 춘천 의암댐과 인근 춘천댐, 소양강댐을 방문해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신속한 국고 지원을 약속했다.

홍 부총리는 7일 의암댐 사고 현장과 사고수습대책본부를 찾아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정부가 신속하고도 충분하게 국고 지원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각 부처가 재난대책비와 기정예산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하고 재해대책 예비비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특히 복구계획 수립 전이라도 응급 복구수요는 긴급지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추가지원 기준에 따라 국고를 신속 지원해 이재민 구호, 지역 피해 복구, 해당 지방자치단체 부담 경감 등을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현장에서 만난 유가족, 실종자 가족과 함께 버스에 탑승해 이동하며 수색 상황을 설명하고 이들을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장 관계자들에게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구조와 수색 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 구조대원 안전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홍 부총리는 의암댐 방문 후에는 상류에 있는 춘천댐과 소양강댐을 찾아 의암댐 사고 수습 지원을 위한 상류댐 방류량 상황을 살폈다. 댐이 홍수 통제 기능을 하면서도 실종자를 수색할 수 있도록 방류량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문제를 관계자와 함께 논의했다.

집중호우에 따른 댐 관리 운영과 안전관리 실태, 댐 상하류 호우피해 상황 등도 점검했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