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3D 기술로 언택트 시대 제조 지능화 선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장엔지니어가 태블릿PC를 통해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로 제작한 3D 디지털 매뉴얼을 보면서 작업하고 있다 .
<현장엔지니어가 태블릿PC를 통해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로 제작한 3D 디지털 매뉴얼을 보면서 작업하고 있다 .>

삼성SDS가 3차원(3D) 설계 데이터의 현장 공유와 비대면 협업을 지원하는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 솔루션으로 제조 지능화를 선도한다.

3차원 설계도는 CAD(Computer Aided Design) 제품별로 데이터 형식이 달라 호환이 어렵고, 도면을 보기 위해 고가의 전문 소프트웨어(SW)와 PC가 필요했다.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는 △30여종의 다양한 3D 설계 데이터를 호환하고 △대용량 데이터를 경량화해 웹·모바일에서 빠르게 시각화하며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 방식으로 보안성을 강화해 산업 현장의 고민을 해결했다.

이 솔루션을 도입한 A 건설사는 3D 설계 데이터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공유하면서 발주처-시공 현장-파트너사 간 협업이 가능해졌다. 네트워크 인프라가 열악한 해외 공사 현장에서 경량화된 설계도면을 모바일로 빠르게 조회하며 업무 능률을 높였다. 고가 CAD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비용도 대폭 절감했다.

제조 현장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한 곳에 모이기 어려운 설계-생산-파트너사 담당자가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의 디자인 미팅(Design Meeting) 기능을 활용, 원격으로 설계 데이터를 실시간 검증하고 설계 변경 이력을 관리할 수 있다.

고객 지원 분야에서는 현장 엔지니어가 모바일 기기로 3D 매뉴얼을 확인해 제품 설치와 AS를 진행하고, 사무실에 있는 전문가에게 영상을 공유하며 실시간 원격 지원을 받게 된다.

삼성SDS는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 솔루션을 가전, 반도체, 건설/엔지니어링 업종에 적용하고 있으며 자동차, 선박, 하이테크 설비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재철 삼성SDS 인텔리전트팩토리사업부장(부사장)은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가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SDS는 AI, 3D 등 최신 IT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 현장의 지능화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삼성SDS는 오는 9일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REAL 2020' 행사에서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를 상세히 소개할 예정이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