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고 졸업생 계속 지원.. 경기자동차고 등 17개 거점학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전국 17개 직업계 고등학교가 졸업생 이력과 취업을 지속 관리하고 온오프라인 융합 학습환경을 조성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경기자동차고·창원기계공업고 등 17개 학교를 직업계고 졸업생 계속 지원 모델 개발 사업을 수행할 거점학교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직업계고 학생이 졸업 후에도 취업을 희망할 경우 모교를 통해 다양한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전망이다. 대부분 직업계고가 재학생에게는 취업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과 매칭해주지만 졸업 후에는 졸업생 스스로 파악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서울경기, 강원경상, 충청전라 등 3개 권역별 6개 내외 총 17개 거점학교가 졸업생 지원을 시작한다. 선정 학교는 연간 1억원을 최대 5년 지원받는다. 각 거점학교는 졸업자를 위한 별도의 취업공간을 조성하고, 졸업 후 미취업자를 위해 재학생과 동일한 수준의 맞춤형 구직 정보를 제공한다.

졸업생 관리를 위한 전담인력을 채용하고 졸업 전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받아 졸업생들의 이력을 관리한다. 인근 학교 및 유사 계열 졸업생을 대상으로 시도 교육청 취업지원센터 등과 연계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부는 우수사례를 발굴해 결과보고서를 전국 직업계고에 배포할 예정이다. 사업은 최근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률이 떨어지면서 청년 취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신규 추진된다.

지난 해 졸업생 취업지원이 고졸 취업 활성화를 위해 추가보완 과제로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지난 7월부터 거점학교 선정 준비에 착수했으며, 전국 37개 직업계고가 신청했다.

거점학교에는 공업 10개교, 상업 5개교, 농업 1개교, 가사·실업 1개교 등 총 17개 직업계고가 선정됐다.

온·오프 융합 공간 구축(세그루패션디자인고), 취업 관리 앱 개발·활용(군산기계공고), 지역 특화 영농창업 공간 제공(홍천농업고) 등 졸업생 지원을 위한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됐다.

김일수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고졸 청년 취업 활성화에 전국 17개 거점학교가 디딤돌이 되어 줄 것”이라면서 “재학 중뿐만 아니라 졸업 후에도 체계적인 취업 관리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직업계고 졸업생 계속 지원.. 경기자동차고 등 17개 거점학교 선정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