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자동차 마니아 위한 '오토클럽' 멤버십 론칭

모델들이 10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자동차 용품과 오토클럽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들이 10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자동차 용품과 오토클럽을 소개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자동차 마니아를 겨냥해 전용 멤버십 서비스 '홈플러스 오토클럽'을 론칭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선보이는 '오토클럽'은 홈플러스에서 자동차 용품을 자주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자동차 관련 정보들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추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었다.

특히 이번 멤버십 서비스 론칭을 기념하며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자동차 용품을 특별 할인 판매할 뿐만 아니라 보다 손쉬운 자동차 관리를 돕기 위해 '구독형 방문 정비 서비스'를 함께 선보인다.

먼저 '오토클럽' 회원을 대상으로 11월 4일까지 홈플러스의 자동차 용품을 2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다음달 7일까지는 전국 홈플러스 82개 매장에 입점한 경정비 전문 브랜드 오토오아시스를 이용하는 고객에게도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차량유지관리 전문기업 카일이삼제스퍼와 손잡고 '구독형 방문 정비 서비스'를 실시한다. 오토클럽을 통해 월 1만6000~4만2000원의 이용료를 지불하면 담당 매니저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차량 고장진단, 워셔액·와이퍼·에어컨 필터 등의 소모품 교환, 엔진오일 교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인철 홈플러스 CX마케팅팀 대리는 “대형마트에 방문하면 자동차 용품 코너를 지나치지 못하는 남성 고객들을 겨냥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오토클럽'을 론칭하게 됐다"며 "자동차 용품을 더욱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것은 물론 자동차 관리에도 도움이 되는 알찬 멤버십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