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중소기업 공동 연구 수행 맞춤형 전문가 양성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대학교(총장 김혁종)는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돕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적극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광주대 산학협력단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에 7개 과제가 선정돼 2022년 6월까지 지역 기업과 공동 연구 등을 수행한다. 이번 사업선정을 통해 광주대는 중소기업에 교수와 학생 등의 연구인력을 투입해 산학협력 활성화를 모색하고 기업이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광주대 공과대학 식품생명공학과 현장실습 모습.
<광주대 공과대학 식품생명공학과 현장실습 모습.>

중소벤처기업부 사업에 선정된 과제는 지역특화산업육성(R&D)사업과 산학연 콜라보 R&D사업,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등 3개 분야이며, 총 22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지역특화산업육성(R&D)'은 비수도권 시·도 지역주력산업과 지역 스타 기업의 신제품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학연 콜라보 R&D'은 대학의 인력과 기술, 장비 등을 활용해 연구인력 확보가 어려운 중소기업의 협력R&D를 지원하는 사업이며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기술 창업아이템의 시장성·기술성 및 사업성 검증이 필요한 기술창업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김승 광주대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장은 “중소기업과 대학 간의 산학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에 도움 될 수 있는 연구 결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