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양자 기술로 가스 유출 사고 차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박진효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 대표,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 황규종 퀀텀센싱 대표, 박수열 한국플랜트관리 대표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박진효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 대표,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 황규종 퀀텀센싱 대표, 박수열 한국플랜트관리 대표>

양자 기술이 가스 유출을 실시간 파악하고 대형 사고 발생을 예방하는 데 활용된다.

SK텔레콤은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 가스안전 전문기업 플랜트관리, 양자·광기반 센싱 전문 기업 퀀텀센싱과 '양자 센싱'을 활용한 차세대 가스 안전 솔루션을 상용화한다.

양자 센싱은 더 이상 나뉠 수 없는 최소 에너지 단위인 광자를 측정, 물체를 감지하거나 물질을 분석하는 기술이다.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시설물에 빛을 발사하고 반사된 빛의 파장을 분석해 가스 누출 여부·농도를 측정하고, 위험성을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대형 가스 시설물의 관제를 위해 보편적으로 쓰이는 'IR(Infrared Ray, 적외선) 기반 가스 누출 감지기'는 탐지거리가 짧고, 가스 농도 측정이 불가능하며, 소량의 가스 누출을 감지할 수 없다.

반면에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최대 150m 거리 가스 누출 유무 및 농도를 영상화해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달하며 누출 위치도 직관적으로 파악 가능하다.

SK텔레콤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연내 국내 대규모 가스 시설물에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 겸 ADT캡스대표는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통해 기술로 사회를 안전하게 하는 세이프티넷(Safety-net) 구축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며, “양자 센싱 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사회 안전 서비스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은 “원거리에서 가스누출을 감지하고 농도를 파악하는 양자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현재의 검사, 점검에 대한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기여한다”며, “검사 소요 시간을 단축시키고 정확성을 향상시켜 안전관리 효율화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